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이슈

생리통 완화방법

생리통 증상과 없애는 방법

한 달에 한 번 여자를 힘들게 하는 생리통!

생리통은 생리 시, 자궁이 수축을 반복

골반과 하복부의 통증으로 나타나며
생리를 하는 여성의 50%에서 생리통을 경험한다고 할 정도 매우 흔한 증상 중의 하나입니다.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지나치는 사람이 있는 반면,
고통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있죠.
오늘은, 한 달에 한 번 여성들에게 찾아오는 고통. 생리통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할게요.

배의 통증 정도는 누구나 있을 수 있지만 정말 심한 경우는 질병으로 인해서나타나는 통증이에요.

 

 

자궁근종,자궁내막증,골반염증 등의 질병에 의해서 생리통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고 하는데요

생리통이 아예 없는 축복받은 분들도 있는 반면,엄청 심한 분들도 있듯이 생리통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고

증상도 다양해서 참고 견디는것보단 생리통 완화를 위해 관리해주는게 좋아요.

 

 

 

과도한 생리통의 원인

자궁 발육의 미숙과 좁은 자궁 입구 아직 자궁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았다면 심한 생리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이때는 자궁이 성숙해지면 자연스럽게 통증이 완화되기도 하는데요.임신과 출산을 경험하고 30대 이후가 되면 생리통이 가벼워지는 여성이 많아지는 것이 이러한 경우입니다.

 

1.긴장과 스트레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높은 생활이 지속되면 호르몬과 자율신경의 균형이 무너지고 불쾌감이나
생리통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2. 자궁 내막증
자궁 근종 자궁 내막증이나 자궁 근종으로 극심한 생리통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습니다.이러한 질병은 통증이 생리통과 비슷하기 때문에 질병이라고 인식하는데 어려움이 있는데요.우선 생리통이 너무 심해 참기 힘들다고 느껴진다면 산부인과 진료를 받아보시길 권해드립니다

 

3.혈액순환 불량
신체를 조이는 속옷이나 청바지 등은 전신의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속이 더부룩하거나 복통과 요통을 증가시키기도 합니다. 흡연 또한 전신의 혈관을 수축시키기 때문에 혈액 순환 불량으로 생리통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꼭 기억해주세요.

 

5.프로스타글란딘의 과도한 분비
프로스타글란딘은 생리 중에 분비되는 호르몬의 일종으로 자궁을 수축시켜 자궁내막이 벗겨질 때의 경혈을 체외로 밀어내는 작용을 합니다.따라서 이 물질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생리통이 심하게 되는 것이죠.또한 이 프로스타글란딘은 통증을 강하게 하는 작용과 함께 혈관을 수축하는 작용이 있어 두통이나, 어깨 결림, 요통, 오한, 나른함, 구토 증상을 불러오기도 합니다.

 

생리통에 도움이 되는 음식들

 

 

1. 쑥
쑥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액순환을 좋게 해주는데요,체했을 때도 차로 마셔주면 소화를 도와줘요. 또한 위장을 튼튼하게 해줘서 생리할 때, 소화가 안 되는 사람이라면 쑥차를 많이 마셔주는 게 좋답니다.
또한 쑥의 따뜻한 성질로 인해서 자궁이 따뜻해지면 찜질하는 것처럼
생리통 완화에 효과가 있고 수족냉증에도 효과가 있어요. 쑥은 생리불순에도 효과가 있다고 하니 여성이라면 꾸준히 먹는 게 좋은 음식 중 하나입니다.
이외에도 성인병 예방, 간 기능 강화, 체질 개선,면역력 강화, 노화 방지, 다이어트 등
많은 효과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좋은 게 쑥이랍니다!.

 

2. 해조류
특히 미역은 출산 후에 먹는 음식인데요,자궁 수축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자궁에 쌓인 어혈을 비롯한 노폐물 배출에도 효과적이랍니다.
미역에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고 미역의 알긴산 성분은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체내의 중금속을 배출해주어서 피를 정화시키는 데에 효과적입니다.

 

3. 생강
쑥과 마찬가지로 혈액순환에 좋고 따뜻한 성질이라서
생리통 완화에 효과적입니다.몸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수족냉증에 효과적이고에도 효과적이랍니다.

 

'글로벌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비저블맨 결말  (0) 2020.04.03
사이트맵  (0) 2020.04.03
생리통 완화방법  (0) 2020.04.02
비염 치료  (0) 2020.04.02
여드름 빨리 없애는 법  (0) 2020.04.01
다리 붓기 빼는 법  (0) 2020.04.01